같은 자동차대출인데…은행, 캐피탈 금리 차이

B씨는 최근 차를 바꿨다. 잘 하는 현대자동차 판매원을 통해 중형차를 구입하면서
그가 소개하는 대로 현대캐피탈에서 돈을 빌려 대금을 지불했다.
하지만 며칠 후 친구의 이야기를 듣고 입맛을 잃었다. 똑같이 자동차대출을 받으면서고 캐피탈이 아닌
은행의 오토론을 활용한 친구는 B씨보다 금리를 2% 포인트나 낮게 적용 받았던 것이다.

자동차는 ‘현대인의 발’이라 해도 좋을 정도로 거의 필수품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다만 한 번에 수천만원의 현금을 내놓기엔 부담스럽기에 많은 소비자들이 별다른 고민 없이
자동차 판매원이 권하는 대로 캐피탈로부터 돈을 빌리는 경우가 흔한 모습입니다.
캐피탈 보다는 은행의 자동차대출을 활용하는 것이 금리나 수수료 등에서 이득을 보는 케이스가 잦아
소비자들의 주의가 요구되는 부분입니다
신용등급과 개인상황에 맞게 선택

자동차대출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은행으로는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을 볼 수 있습니다.
신한은행 ‘마이카대출’의 촤저금리는 연 4.92%며, 우리은행 ‘우리V오토론’의 최저금리는 연 5.48입니다
반면 캐피탈의 평균금리는 연 5.85 ~ 7.95%이다.
캐피탈업계 1위 현대캐피탈의 자동차대출 금리(36개월 기준)는 연 5.9% ~ 7.95%이며, 아주캐피탈은 연 4.5% ~ 8%를 적용합니다.
뿐만 아니라 캐피탈에서 빌리는 돈은 대출이 아니라 할부로 처리되므로 할부튀급수수료 (연 3 ~ 3.9%)가 붙습니다.
수수료까지 계산하면 실제금리는 연 9 ~ 11% 수준이 됩니다. 은행의 거의 2배에 달하는 수치 입니다.
단순히 금리만 유리한 것뿐 아니라 캐피탈에서 돈을 빌리면 신용상의 불이익을 받을 수도 있어
신용이 건전한 소비자일수록 은행에서 자동차대출을 받는 것을 권장합니다.
캐피탈업계는 은행권은 통상적으로 신용도가 높은 (1 ~ 6등급) 고객에 한해 대출이 이뤄지는데 반해
상대적으로 신용도가 낮은 고객에게도 돈을 빌려주는 이점도 있습니다.
캐피탈업계는 자동차 회사와 제휴를 맺고 무이자 및 저이자의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므로
여신금융협회(www.crefia.or.kr)를 통해 구입하고자 하는 차종의 대출금리를 알아보면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대출이 이뤄지는 절차는 캐피탈 쪽이 월씬 짧고 편리하며, 고액 대출에서도 유리합니다.

홍보배너링크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